[충격] 야구동호회 충격적인 상반기 리그 결과

시스포유아이앤씨 사내 동호회 중 가장 오래된 야구동호회는 2019년 상반기 리그 일정을 마무리 하였다.

매해 이렇다할 리그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던 야구동호회는 시스포유 직원들의 관심을 가질 수 없었다.

하지만 올해 이봉교 감독의 지휘아래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리그 시작 전 겨울 운동을 시작하여 첫 경기부터 대승을 이뤘다. 매 경기 신기록을 달성한 것이다.

그렇게 순탄하게 리그 1위의 자리를 오래 지켰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먹는다.

하지만 1위를 처음 한 팀이라 그런지 어느 순간 방심과 자만에 빠지게 됐다. 그로인해 리그 약채로 뽑히던 팀에게 충격의 패를 맞았다.

그 결과, 시스포유는 리그 2위로 상반기 일정을 마무리 하였다.

믿을건 하위타석들의 상승세와 베테랑들의 분전

시스포유의 야수진은 비로소 완전체가 되었다. 가끔 경기 중에 집중력 저하를 보이는 선수들이 있지만 현재 시스포유가 구성할 수 있는 최상의 야수진이 만들어졌다.

하반기 좋은 결과로 리그를 마무리 하기 위해서는, 지금 주춤해 있는 하위타석들의 타격감 상승과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베테랑들의 타율 유지에 있다.

여기에 베테랑들을 중심으로 젊은 선수들의 기용을 조절하면서 세대교체의 초석도 다질 필요가 있다.

 

새로운 가을의 전설

시스포유 야구동호회 역사상 유일무이하게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지금, 이봉교 감독의 어깨는 더욱 무거울 것이다.

하지만 신, 구의 조화를 잘 이뤄낸 이봉교 사단은 부족한 하위타선의 타율과 수비 집중력을 높일 것이므로  새로운 가을의 전선을 기대 해봄직 하다.

 

Leave a Comment